서정적 농담

코스모스 사운드
서정적 농담
  1. 낮잠
  2. 내가 할 수 있는 걸 말해줘
  3. 안녕 UFO (single ver.)

성장, 기대, 그리고 위로.

데뷔 EP는 20대의 초반 4년의 경험을 4트랙테이프레코더에 별다른 가공 없이 오롯이 담아낸 것, 그것을 특징짓는 것은 시간의 흐름이었다. 반면 이 새로운 싱글은 어느 한 지점의 모습이다. EP에서 (이제 2012년 말이면 출시될) 첫 번째 정규 음반으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코스모스 사운드의 음악적 정체성이 만들어져 나가고 있는 과정의, 혹은 20대 초반에서 20대 중반으로 접어드는 한 인간의 성장 과정의 단면. 그리고 가장 큰 변화는 자신의 감정에 묻혀 있던 이가 이제 어느 정도 관조적인 태도로 자신의 음악과 변화와 성장을 바라볼 수 있게 된 점이다. 그래서 ‘서정적’이되 동시에 ‘농담’이 되는 것이다.    

하지만 여전히 그의 언어는 섬세하고 멜로디는 서정적이다. 목소리의 음색이 가진 깊은 울림도 여전하며 그것이 만들어낸 공간의 질감은 촉촉하다. 테이프 레코더의 거친 질감-아마도 적잖은 이들에게 매력을 선사했을-이 이제 제대로 된 디지털녹음의 매끈한 질감으로 대체되었음에도 여전히 지나간 시간에 대한 아련함이 느껴지는 것은 바로 그의 목소리가 가지고 있는 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.
 

타이틀곡 ‘낮잠’은 다양한 온도감과 계절감이 흥미롭게 섞여있는 섬세한 가사가 돋보이는 노래다. 작년 12월, 어쩌다 시내버스가 끊긴 시간에 집까지 걸어가다가 갈증이 나서 편의점에서 맥주 한 캔을 사 들고 다시 한참을 걸어서 집에 도착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졌다고 한다. ‘내가 할 수 있는 걸 말해줘’와 ‘안녕 UFO (single ver.)’는 2007년 공연할 무렵에 만들었던 노래들로 후자는 지난 EP에 어쿠스틱 편성으로 실리기도 했다. 이번 싱글에는 애초의 편성과는 다르게 하여 좀 더 청량한 느낌을 선사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한다.
 

이제 코스모스 사운드는 첫 번째 정규 음반으로 나아간다. 엄청 서정적인 음반이 될 것이고 정서적으로던 소리의 질감으로던 좀 더 풍성한 느낌을 담아내려고 한다. 발매는 2012년 말로 생각하고 있다. 그리고 그 전에 싱글 ‘서정적 농담’이 있다. 어떤 이에겐 데뷔 EP에 비한 성장을 들려줄 것이고 다른 누구에겐 앞으로의 정규 음반에 대한 기대감을 선사할 것이다. 그리고 또 다른 이에겐 1집이 나올 때까지 기다림을 달래주는 위안이 될 수도 있다. 모두 자기 마음대로 즐길 수 있기를.    
 

이 음반의 프로듀서는 골든 팝스의 정진복과 조호균이 맡았다. 세 곡은 모두 최윤석이 작사/작곡한 노래하고 편곡과 연주는 코스모스 사운드의 세 멤버와 골든 팝스가 함께 했다. 녹음과 믹싱은 프로듀서인 골든 팝스가, 마스터링은 SUONO Mastering의 최효영이 진행했다. 커버 디자인은 붕가붕가레코드의 수석 디자이너 김 기조의 작품. 붕가붕가레코드 산하 레이블 ‘쑥고개 청년회’의 대중음악 시리즈 스물 한번째 작품이다.